이란, 벤치도발이 ‘장난’이다?
이란, 벤치도발이 ‘장난’이다?
  • 보도본부 | 스포츠팀
  • 승인 2013.06.19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스포츠팀] 경기 직후 케이로스 이란 감독은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논란이 된 티셔츠에 대해 '장난'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되고 있다.

최강희 감독이 우즈베키스탄 유니폼을 입고 있는 합성사진을 자신의 티셔츠에 붙인 채 이란 기자들 앞에서 사진을 찍었고, 경기 직후 한국 벤치로 몰려가 '주먹감자'를 날리기도 했다.

18일 밤 9시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브라질월드컵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한국은 이란에 0대1로 패했다. 승리를 확정짓는 순간 이란 벤치에 앉아있던 선수들이 한국 벤치 앞으로 일제히 뛰어와, 최강희 A대표팀 감독과 코칭스태프를 모욕하는 '주먹감자' 제스처를 취했다.

 
또한 울산월드컵경기장을 가득 메운 '붉은악마' 앞을 껑충껑충 뛰어다니며 광란의 축제를 벌였다. 관중을 향해 혀를 내밀며 조롱하기도 했으며, 한국 축구를 비하하고, 무시하는 행위를 보였다.

이날 이란의 비신사적 행위는 국제축구연맹(FIFA)에서 차출된 경기감독관과 대기심이 직접 목격했다. 매치보고서에 이날 경기 후 상황을 상세히 보고할 것으로 알려졌다.

시사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