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소송’ 류시원 아내, 일반인 아닌 연예인
‘이혼 소송’ 류시원 아내, 일반인 아닌 연예인
  • 보도본부 | 강지훈 PD
  • 승인 2013.06.11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강지훈PD] 류시원의 아내가 연예인이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현재 배우 류시원과 이혼 소송 중인 아내 조모 씨가 지난 2005년부터 2006년까지 드라마와 영화, CF 등에서 활동했던 연예인이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류시원 소속사 알스컴퍼니 관계자는 11일 이같은 조모 씨 경력에 대해 "연기자였던 것이 맞다. 과거에 몇 년 활동했으나 류시원 씨와 결혼할 당시에는 연예 활동을 하는 상황이 아니었다"고 사실을 확인해줬다.

 
류시원 아내 조모 씨는 지난 2005년 개봉한 코미디 영화와 2006년 지상파 사극에 출연했으며 또 외식업체 및 몇 편의 CF에서도 모델로 활동했다. 하지만 이후 활동을 중단했다.

류시원과 조모 씨는 지난 2010년 10월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의 연을 맺었으나 결혼 2년만인 지난 2012년 3월 조모 씨가 류시원을 상대로 이혼조정신청을 하면서 파경을 맞았다. 이후 두 사람은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현재 소송을 진행 중에 있다.

시사교양 전문미디어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