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한국전력기술 압수수색…간부 1명 체포
檢, 한국전력기술 압수수색…간부 1명 체포
  • 보도본부 | 김범준 PD
  • 승인 2013.06.06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범준 PD] 원전 부품비리 사건을 수사중인 검찰이 5일 시험 성적서를 승인하는 한전 자회사인 한국전력기술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단장 김기동 지청장)은 이날 오후 4시부터 검사 2명과 수사관 30여 명을 투입, 경기도 용인시와 성남시에 있는 한전기술 사무실과 관련 직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를 통해 신고리 1·2호기 등에 납품된 JS전선의 제어케이블 성능검증 시험 성적서 등을 새한티이피가 위조했는데도 한전기술이 승인한 과정을 보여주는 서류, 컴퓨터 파일 등을 다량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한전기술의 부장급 인사인 이모씨를 체포해 조사중이다.

이씨는 시험 성적서 승인에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새한티이피 등으로부터 거액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은 이와 함께 이날 JS전선의 간부 A씨 자택에 대해 압수수색을 하면서 A씨가 지난 1일 음독자살을 기도하는 바람에 입원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5일 오전 오모(50) 새한티이피 대표와 문모(35) 전 JS전선 직원에 대해 사문서 위조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지난 4일에는 새한티이피 관계자 6∼7명을 참고인 신분으로 줄줄이 소환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이들에 대한 조사와 새한티이피, JS전선에서 압수한 서류 분석을 통해 원전 부품 납품과 관련한 뿌리 깊은 유착고리를 일부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새한티이피가 JS전선 뿐만 아니라 다른 업체의 원전 부품에 대한 성능검증 시험 성적서도 위조했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대폭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검찰은 '우진'이 신고리 3·4호기에 납품한 조립케이블 등의 시험 성적서를 새한티이피가 위조했는지 확인중이다.

시사교양 전문 미디어 - 시선뉴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