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여행] 낙조와 손에 잡힐 듯한 비행기, 낭만의 ‘을왕리 해수욕장’ [인천 중구]
[SN여행] 낙조와 손에 잡힐 듯한 비행기, 낭만의 ‘을왕리 해수욕장’ [인천 중구]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7.07.02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인천시 중구)] ‘섬’과 ‘비행기’. 이 둘은 동요/시/소설/영화 등 다양한 문화 속 소재로 등장하며 왠지 모르는 호기심과 낭만 그리고 설렘을 담고 있다. 서울 가까운 곳에 이 둘을 함께 즐기며 다양한 여행을 즐길 수 있는 곳이 있다. 바로 영종도 안 용유도에 위치한 을왕리 해수욕장이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을왕리 해수욕장은 인천광역시 중구 을왕동에 있는 해수욕장으로 ‘늘목’ 또는 ‘얼항’이라고도 불린다. 이곳은 백사장 길이는 약 700m, 평균 수심은 1.5m로 비교적 모가 큰 편으로 해마다 피서철이 다가오면 많은 관광객의 발걸음이 이어지는데, 그래서일까 1986년 국민관광지로 지정되기도 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을왕리의 가장 큰 특징, 바로 서울에서 가강 가까운 섬이라는 점이다. 이에 서울과 수도권 사람들의 휴식명소로 잘 알려져 있는데, 최근 피서철이 다가오면서 많은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또한 이곳은 바다와 모래사장 못지않게 기암괴석과 송림이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따라서 해변을 걷다 기암괴석으로 나 있는 산책로를 걷는 것도 색다른 즐거움이 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그리고 이곳의 낭만 포인트 두 가지. 먼저 비행기가 낮게 나는 외국 어느 해변의 모습을 을왕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인근에 위치한 인천국제공항으로 쉼 없이 드나드는 비행기를 올려다보면 이색적인 즐거움과 동시에 여행의 낭만을 느낄 수 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뿐만 아니라 서해안 낙조 명소인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해가 저무는 광경을 빼 놓아서는 안 된다. 활기찬 낮의 여정을 마치고 사랑하는 사람과 기대어 을왕리 낙조의 황홀경에 빠지면 여행의 낭만은 곱절이 되어 가슴 깊이 저장된다.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이외 유명 관광지가 갖춰야 하는 주차장, 편의점, 샤워장, 숙박 등 편의시설이 구비되어 있으며, 치안과 안전시설도 빠짐없이 갖춰져 있어 여행의 편의를 도모한다. 을왕리 해수욕장에서 편하면서도 낭만과 설렘 가득한 여행을 즐겨보는 것은 어떨까.

ⓒ지식교양 전문채널-시선뉴스

*시선뉴스에서는 여러분의 아름다운 사진을 제공받고 있습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