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CU점주 자살에 BGF리테일 대국민 사과
잇따른 CU점주 자살에 BGF리테일 대국민 사과
  • 보도본부 | 박지수 PD
  • 승인 2013.05.30 12: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지수 PD] BGF리테일이 가맹점주의 잇따른 자살을 놓고 대국민사과를 했다.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의 박재구 사장은 30일 오전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근 가맹점주가 유명을 달리한 것에 대해 비통한 마음 뿐"이라며 "유가족에게 위로와 사과의 말을 전한다"고 사과했다.

특히 그는 점주 자살 직후 사망진단서를 변조해 언론에 배포한 의혹도 사실임을 시인했다.

박 사장은 "해당 사안에 대해 서둘러 입장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업무 처리로 깊은 상심을 안겨드린 데 대해 머리 숙여 깊이 사과한다"고 말했다.

앞서 박 사장은 CU는 폐점 시기를 놓고 갈등을 빚다 지난 17일 자살한 점주의 사망진단서를 변조, 사망 원인이 자살이 아니라 지병 때문이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배포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그는 "이번 사태로 인한 어떤 질책도 달게 받을 것"이라며 "앞으로는 유가족 입장을 고려해 모든 일을 신중하게 결정한 뒤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사장은 "이번 일을 스스로를 돌아보는 성찰의 기회로 삼겠다"며 "국민들에게 가맹사업과 관련해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CU는 추후 가맹 시스템 전반을 점검한 뒤 업무 과정을 개선하고 제도적인 안전장치를 마련할 것을 약속했으며 자율분쟁센터와 상생펀드를 운영하는 등 가맹점과의 상생책을 지속적으로 실천키로 했다.

시사교양 전문 미디어 - 시선뉴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