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평점_군함도①] 류승완, 배우들의 캐스팅 이유 공개 [시선뉴스]
[무비평점_군함도①] 류승완, 배우들의 캐스팅 이유 공개 [시선뉴스]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7.06.15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영화 '군함도'가 15일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오늘 제작보고회는 방송인 박경림의 사회로 진행 되고 있으며, 연출을 맡은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영화에 출연한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 실황

이날 류감독은 배우들의 캐스팅 이유에 대해 전했다. 

황정민 캐스팅 이유 - "황정민이 영화배우면서 뮤지컬 배우다. 악기를 잘 다룬다. 촬영이 끝난 다음 악기 다루는 것을 봤는데. 경성에서 당시 화려한 무대에서 화려한 생활을 하던 사람이 피치 못 할 사연에 의해 끌려갔다면 어떨까라는 생각을 했을 때, 문득 떠올랐다. 아주 자연스럽게 악단장으로 나오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김수안 캐스팅 이유 - "이강옥은 주인공과 함께 무대에 서고 딸이면서 동시에 음악적 파트너인 감성이 풍부한 사람이어야 했다. 수안양은 치어리더를 했었다. 춤도 잘추고 연기도 잘 해서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

소지섭 캐스팅 이유 - "항상 소지섭이라는 배우를 좋아하는 팬이었다. 육중한 느낌을 함께 하고 싶었다. 마침 내가 짜 놓은 구조 안에서, 종로 통에서 세상 무서울 것 없던 건달이 만약 고개를 숙이고 무릎을 굽혀야 하는 상황이 처하면 어떤 변화가 생길까? 남성적인 사람이 변화가 일어난다고 할 때 예상치 못할 상황을 생각해 봤다. 기대 이상으로 만족스럽다. 그런데 소지섭씨가 굉장히 느린사람이다. 나는 빠른 것을 요구했는데, 아마 그 부분이 힘들었을 것이다." 

영화 <군함도> 제작보고회 실황

이정현 캐스팅 이유 – "현장의 꽃이었다. 항상 이 영화를 믿어주고 따라와줘서 감사하다. 역할에 모든 것을 다 했다. 한 번은 회식자리에서 부채를 들고 노래를 해줬는데, 그 이후 더 즐거운 현장이 되었던 것 같다." 

송중기 캐스팅 이유 – "태양의 후예 전에 캐스팅을 했다. 전역 후 바로 진행된 작품이라 걱정했는데 흔쾌히 응해줬다. 참 촌스러운 사람이다. 깍쟁이 같이 보이지만 그렇지 않다. 꾸밀법도 한데, 그렇지 않아서 캐스팅을 할 때보다 한 후에 놀란점이 많다. 한 번은 높은 촬영 현장에서 한 배우가 힘든 상황이 있었다. 누가봐도 담배 하나 피우고 싶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상황이었다. 그때 송중기가 담배에 불을 하나 붙여서 전달해 주었다. 천성이 배려심 많은 사람이라고 생각 들었다. 감동이다." 

군함도의 제작보고회 이야기는 2편에서 계속 됩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