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산모 늘어나면서 기형아 7년 새 137%↑
고령산모 늘어나면서 기형아 7년 새 137%↑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3.05.26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기자] 산모의 고령화로 다운증후군 등 선천적 기형을 지닌 영아환자의 수가 최근 7년 사이 크게 증가했다.

26일 2005~2011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비 지급자료에 따르면 선천 기형으로 진료를 받은 만 0세 환자 수는 2005년 1만3천786명에서 2011년 3만2천601명으로 7년 만에 136.5% 증가한것으로 조사됐다.

2011년 만 0세 영아의 선천 기형 비중은 1만 명당 730명이었으며 1인당 진료비는 675만원에 달했다.

기형 유형별로는 혀, 식도, 소장 등 소화계통 기형 환자가 30.8%(2011년 기준)로 가장 많았고 심장 등 순환계통 기형이 23.5%였으며 근골격계통이 16.6%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처럼 선천 기형 환자가 늘어난 이유는 분만여성의 평균 연령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30대 분만여성의 수는 28만3천460명(2011년 기준)으로 전체 산모인 42만1천199명의 절반 이상이었으며 40대 산모도 1만1천49명으로 조사됐다.

특히 2005년과 비교해 20대 산모 수는 22.4% 줄어들었지만 30대는 36.3%, 40대는 104.2% 늘어났다.

고령 산모는 당뇨에 걸릴 가능성이 커 임신 중 당뇨병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4만4천350명, 전체 분만여성의 10.5%에 달했다. 산모의 당뇨는 선천기형아 출생에 영향을 미치므로 주의해야 한다.

김의혁 일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산모의 나이가 많아질수록 당뇨의 위험이 커지고 선천기형 빈도도 증가한다"며 "임신을 계획하고 있다면 당과 혈압 조절에 신경을 쓰고 술과 담배를 멀리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시사교양 전문 미디어 - 시선뉴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