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와 비교에 "쿨하게 갈 것“
문재인, 안철수와 비교에 "쿨하게 갈 것“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3.05.17 2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기자] 지난해 대선 패배 후 잔뜩 움츠렸던 민주당 문재인 의원이 기지개를 펴기 시작했다.

현재 무소속 안철수 의원을 포함한 야권의 정계개편이 예의 주시되는 상황에서 앞으로 정치적인 견해를 적극 밝히기로 한 것이다.

문 의원 측 핵심 인사는 16일 “지난 4일 전당대회 전까지 정치적인 오해를 살 수 있어 발언을 자제해 왔다”며 “당에 새 지도부가 들어섰고 야권 전체가 새로운 정치질서를 만들어가는 과제를 안고 있는 만큼 ‘당 또는 야권이 어떤 방향으로 가야 한다’는 입장을 기회가 있을 때마다 얘기할 것”이라고 전했다.

 
문 의원은 15일 모 신문사의 창립기념식에 참석해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정치집단 혹은 유력 정치인 간의 단순한 세력 재편이 아니다”라고 기다렸다는 듯이 정치적인 견해를 피력했다. 이어 “시민이 정치주체가 되고 그 역동성을 담아낼 수 있는 새로운 정치 질서와 근본적 쇄신을 요구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문 의원 측에선 ‘시민정치론’을 지적한 원론적 언급일 뿐이라고 선을 그었지만 지난 대선에서 단일화 경쟁자였던 안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문 의원 측 인사는 “안 의원을 의식하지 않고 ‘쿨(Cool)하게’ 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문 의원의 언행은 끊임없이 안 의원과 비교되며 야권 주도권 잡기 경쟁으로 해석될 전망이다.

한편 민주당에선 문 의원의 정치행보 본격화를 환영하는 분위기다. 수도권의 재선 의원은 “당 바깥에 있는 안 의원만 주목받는 상황에서 우리당 대권 주자가 정치적 소신을 통해 민주당에도 정치혁신을 고민하는 인물이 있다는 걸 보여줄 수 있지 않느냐”며 “당에 힘이 된다”고 말했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