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SNL '윤창중 사태 패러디' ...'나라망신'
美SNL '윤창중 사태 패러디' ...'나라망신'
  • 보도본부 | 박지수 PD
  • 승인 2013.05.13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지수 PD] '성추행 혐의'로 경질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향한 국민들의 비난이 쏟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TV쇼 'SNL'에서 해당 사건을 패러디한 방송이 등장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NBC의 'SNL(Saturday Night Live)'의 한 코너에서는 해당 사건을 풍자한듯한 패러디 영상이 전파를 탔다.

해당 영상은 미국인 남매 두 명을 둔 엄마가 '한국 정부의 잘 나가는 사람(Government Big Way)'과 바람이 났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미국 월트디즈니의 한 방송을 패러디한 이 코너는 애니메이션 형식으로, 윤창중 전 청와대 대변인을 닮은 캐릭터와 엄마 캐릭터가 등장해 '윤창중' 캐릭터는 남매의 엄마와 사랑을 나누지만 곧 바람 폈다는 사실이 소문날까봐 남매의 엄마를 익사시키고 만다. 이후 화면에는 '물귀신'이란 한글 자막까지 등장하고, 결국 엄마는 '코리안 물귀신'이 되어 집으로 돌아온다는 이야기다.

영상에는 귀신이 된 엄마의 에피소드가 이어지고, 중간 화면에 알몸으로 집 한 쪽에 서있는 남자의 모습도 포착됐다. 윤창중 전 대변인의 '알몸 논란'을 드러낸 듯한 구성을 보이고 있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의견을 올리고 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완전 나라망신", "이 사태를 어찌할건가", "부끄러워서 얼굴을 못들겠다", "윤창중을 어떻게 해야하는건가", "윤창중 맞는것 같네요..."등의 반응을 보였다.

sisunnews.co.kr

▲ 미국 SNL 영상 캡처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