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총재, 문재인 동성애 합법화 반대에 "지지표 도망가게 만든 꼴"
신동욱 총재, 문재인 동성애 합법화 반대에 "지지표 도망가게 만든 꼴"
  • 보도본부 | 홍지수 기자
  • 승인 2017.04.2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JTBC대선토론’에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동성애 합법화를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일침을 가했다.

신 총재는 26일 자신의 SNS 트위터를 통해 “문재인 동성애 반대, ‘지지표 도망가게 만든 꼴’이고 반면 ‘홍준표 이슈선점 1석2조 꼴’이다”고 게재했다.

[출처/신동욱 공화당 총재sns]

이어 그는 “동성애 카드로 홍준표 도망간 보수기독교 결집시켰다면 문재인 ‘동성애자 흩어지게 만든 꼴’이다” 라며 “홍준표 동성애 반대 ‘최상의 공격이고 최고의 득표 꼴’이다”고 말했다.

앞서 25일 열린 ‘JTBC 대선토론’에서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와 문 후보,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동성애 문제를 두고 논쟁을 벌였다.

홍준표 후보는 이전까지 언급하지 않았던 동성애 문제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던지면서 문 후보를 공세로 몰았다. 갑작스런 동성애 질문에 “나는 좋아하지 않는다. 합법화에 찬성하지 않는다”고 하면서 “‘동성혼을 합법화할 생각은 없지만 차별에는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