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 7인 귀환' 실무협의 타결!
'개성공단 7인 귀환' 실무협의 타결!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3.05.04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기자] 개성공단 7인 오늘 귀환하였다. 개성공단 우리 측 인원 7명이 북한 측과 실무협의를 타결함에 따라서 3일 오후 5시 30분쯤 전원 귀환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북한 측이 제기한 미수금 정산과 관련한 실무협의가 마무리됨에 따라 오늘 오후 5시 30분께 홍양호 관리위원장 등 우리 측 잔류인원 7명 전원이 우리 측 지역으로 귀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북측이 주장하는 미수금 전달을 위해 김호년 관리위 부위원장 등 관리위 소속 우리측 인원 5명과 현금 수송차량 2대가 북한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정부는 우선 기업들로부터 돈을 받기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서 정부 예산으로 북측에 미지급금을 지급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간 실무협의에서는 우리 측이 요구한 개성공단 입주기업에 남아 있는 완제품 반출 문제 등은 구체적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서 이날 반출은 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전화 등을 통해서도 계속 문제를 제기하면서 협의를 할 것이다. 우리가 원하는 수준의 반응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북한 측이 전혀 못한다고 한 것은 아니다. 가져가지 말라고 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추가 협상을 벌일 것임을 시사하기도 했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