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에 방해돼!" 아내 상습폭행한 20대
"게임에 방해돼!" 아내 상습폭행한 20대
  • 보도본부 | 김범준 PD
  • 승인 2013.05.03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범준 PD] 아내를 상습폭행한 20대 남편이 붙잡혔다.

경남 창원중부경찰서는 3일 컴퓨터 게임을 하는 데 방해가 된다며 아내와 자녀를 상습 폭행한 혐의(상해)로 이모(23)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11년 8월 27일 오후 8시 30분경 창원시 성산구의 집 안에서 '청소기를 돌리는 소리가 컴퓨터 게임을 하는 데 방해된다'며 아내(23)를 주먹과 발로 수십차례 때린 데 이어 청소기 봉으로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는 2011년부터 최근까지 부인뿐 아니라 5살, 4살 난 자녀도  9차례에 걸쳐 상습 폭행했으며 이 과정에서 야구방망이나 아령 등을 이용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는 2년 전부터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하루 20시간씩 컴퓨터 게임을 하며 지냈으며 주로 게임에 방해된다거나 시끄럽게 한다는 이유로 가족에게 폭력을 행사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