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또 불산 누출…3명 부상
삼성전자 화성사업장 또 불산 누출…3명 부상
  • 보도본부 | 김범준 PD
  • 승인 2013.05.02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범준PD] 삼성전자 반도체 화성사업장에서 또 다시 불산이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해 3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경 11라인 중앙화학물질공급장치(CCSS) 내 배관 철거 작업을 위해 배관을 절단하던 성도eng 작업자 3명이 배관밖으로 흘러나온 잔류불산에 노출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고 직후 이들은 사내 부속의원에서 1차 검진을 받은 후 정밀진단을 위해 2차 사외 병원으로 이송됐다.

 
사고는 삼성전자는 고용노동부의 '11라인 HF 공급장치 사용중지 명령'에 따라 신규 공급장치 설치 및 전환작업을 하던 중이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사고 후 관계기관에 신고했고 그에 따라 현장확인 등 정확한 사고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