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美부통령, 한미FTA 개선 추진 언급...지난 5년간 미국의 무역 적자 증가
펜스 美부통령, 한미FTA 개선 추진 언급...지난 5년간 미국의 무역 적자 증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4.18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8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한국 일정 마지막 날인 18일 오전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주한미국상공회의소연설에서 "트럼프 행정부는 한-미 FTA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출처/마이크 펜스 페이스북

이어 "두 나라 간 강력한 유대에도 불구하고, 한-미 FTA 이후 지난 5년간 미국의 무역 적자가 두 배 이상으로 늘었다는 사실이 우려된다는 점에도 우리는 솔직해야 한다"며 "이것은 분명한 진실"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미국 산업이 진출하기에 너무 많은 장벽이 있다"며 "이는 미국 노동자와 미국의 성장에 반한다"고 지적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무역에서도 '미국 우선주의'를 추구할 것이며, 무역은 양자 간에 자유롭고 공정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며 "이는 한미 FTA에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또한 "우리는 미국만큼이나 우리 무역 상대국의 이익을 위한 차원에서 미국의 무역협정들을 재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는 펜스 부통령이 사용한 단어인 'reform'은 재협상·개정보다 향상(improve)에 가까운 의미라고 설명하며 한미 FTA 재협상이나 개정과는 거리가 있다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