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후보 여론조사, 문재인 38% 안철수 35%...격전 중
대선후보 여론조사, 문재인 38% 안철수 35%...격전 중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4.08 0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더불어 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추격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4∼6일 전국 성인 1천5명을 대상으로 한 4월 첫째주 여론조사결과 문 후보가 38%, 안 후보가 35%를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 여론조사는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이다.

문재인 후보 [사진/문재인 후보 SNS]

문 후보는 지난주보다 7%포인트 올랐고, 안 후보는 16%포인트 상승했다. 전주에도 9%포인트의 상승 폭을 기록한 안 후보는 2주 만에 지지율을 25%포인트 끌어올렸다.

지역별로는 문 후보가 인천·경기(42%), 광주·전라(52%), 부산·울산·경남(41%)에서 선두를 지켰다. 안 후보는 서울(39%), 대전·세종·충청(42%), 대구·경북(38%)에서 문 후보를 앞섰다.

연령별로는 문 후보가 19∼29세(48%), 30대(59%), 40대(48%) 등 40대 이하에서 압도적 지지율을 보인 반면, 안 후보는 50대(48%)와 60대 이상(47%)에서 절반에 육박하는 지지를 받았다.

안철수 후보 [사진/안철수 후보 SNS]

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 81%가 문 후보를, 국민의당 지지층 90%가 안 후보를, 한국당 지지층 59%가 홍 후보를 각각 지지한다고 답해 후보 선출 후 지지층 결집 현상을 보였다.

'현재 지지하는 후보를 앞으로도 계속 지지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문 후보 지지층(55%), 안 후보 지지층(58%), 홍 후보 지지층(59%)의 과반이 '그렇다'고 답했다.

호감도 조사에서는 문 후보에게 '호감이 간다'는 응답이 48%, '호감이 가지 않는다'는 응답이 46%로 엇비슷하게 나왔다. 문 후보에 대한 호감도는 2월 넷째 주와 3월 셋째 주 조사에서 모두 47%였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