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친 고라니 옮기던 경찰관, 차에 치여 '순직'
다친 고라니 옮기던 경찰관, 차에 치여 '순직'
  • 보도본부 | 박지수 PD
  • 승인 2013.04.27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지수PD] 다친 고라니가 도로에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관이 뒤에서 달려오던 차량에 치여 순직한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27일 경기도 여주경찰서에 따르면 산북파출소 소속 윤모(52) 경위는 지난 26일 오후 9시 40분께 "고라니가 쓰러져있다"는 신고를 받고 여주군 산북면의 98번 국도로 출동했다.

윤 경위는 신고자와 만난 후 다친 고라니를 길가로 옮기고 도로 한쪽에 서서 동료를 기다리던 중 뒤에서 달려오던 차량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당시 가해 차량의 운전자 박모(52)씨는 시속 60km가량으로 운전하고 있었으며 규정 속도위반이 아니었으며 음주 운전도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때문에 경찰은 사고가 난 시간대의 국도 인근에 가로등이 없어 어두웠던 것이 사고의 주원인일 것으로 추정하고 목격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한편 숨진 윤 경위는 슬하에 1남1녀를 두고 있으며, 천식 등을 앓아 인근 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는 홀어머니를 돌보려고 1년여 전 산북파출소 근무를 자원했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