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중국, 4월 초 정상회담..."北 문제 논의할 것"
미국-중국, 4월 초 정상회담..."北 문제 논의할 것"
  • 보도본부 | 홍지수 기자
  • 승인 2017.03.14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4월 초순 미국과 중국이 미국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다.

13일(현지시간)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두 정상 간 회동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대변인은 "아직 날짜를 발표할 준비가 되진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미·중 정상회담의 정확한 일자와 의제는 오는 18~19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의 중국순방에서 논의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출처/도널드트럼프 미 대통령sns]

양국 정상은 회담에서 북한의 핵 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 등 잇단 도발로 인해 역내 긴장이 점증하는 데 대한 대책을 논의한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사드의 한국 배치에 대한 이해를 중국측에 당부할 것으로 보인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