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사드 보복 피해' 관광·여행업계 울상...정부 2000억 대출·보증 지원
'中 사드 보복 피해' 관광·여행업계 울상...정부 2000억 대출·보증 지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7.03.12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지난 2일 중국 정부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 여행 상품 판매 금지령'을 내리면서 그 기점으로 언급한 15일이 다가오면서 관광·여행업계의 시름이 한층 더 깊어지고 있다.

이미 중국인 단체 관광 상품 예약이 끊긴 여행사들이 하나둘 속출하고 있으며 최악의 경우 15일 이후 아예 서울 명동 등 주요 관광지에서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모습이 자취를 감출 수 있는 우려가 제기 되고 있다.

(출처/픽사베이)

이에 정부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피해를 본 관광·여행업 등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2000억 원 규모로 최대 3억원까지 특례 대출·보증을 지원한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1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전 금융권 상황 점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15일부터 기업은행이 중국 관광·여행업 등 중소기업의 신규대출에 대해 최대 1.0%포인트 금리를 감면한다. 최대 1000억원 규모로 동일 기업당 3억원 이내다. 기존 대출은 최장 1년 만기연장과 원금 상환유예를 해준다.

신용·기술보증기금은 신규보증에 대해 최대 1000억원 규모로 동일 기업당 운전자금 3억원 이내를 특례 지원해준다. 보증료는 최대 1.0%, 보증비율은 기존 85%에서 95%로 우대한다. 기존 보증은 원칙적으로 1년간 만기 연장을 해준다. 이 밖에도 신속금융지원 프로그램으로 일시적 자금 부족을 겪는 중소기업들을 지원한다.

금융당국은 이런 지원을 올해 말까지 시행하고, 필요하면 연장을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시중 은행들도 피해를 본 거래 기업들에 대한 만기연장과 원리금 상환유예 등 지원을 유도할 방침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