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118 세계 최대의 규모를 자랑하는 역사서 ‘조선왕조실록’ [키워드 한국사]
EP.118 세계 최대의 규모를 자랑하는 역사서 ‘조선왕조실록’ [키워드 한국사]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7.02.1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기자/디자인 이정선 pro] ※본 기사는 청소년들에게는 올바른 역사의식을 고취시키고 시선뉴스를 구독하는 구독자들에게 한국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제작되는 기획기사입니다. 본 기사는 사실적인 정보만 제공하며 주관적이거나 아직 사실로 판명되지 않은 사건의 정보 등에 대해서는 작성하지 않는 것(혹은 해당 사실을 정확히 명시)을 원칙으로 합니다※

조선은 고려를 몰아내고 이성계가 조선을 건국한 정당성을 확보하기 위해 건국 초부터 역사서를 착실하게 편찬해 왔다. ‘고려사’나 ‘고려사절요’처럼 과거사를 정리하기 위한 역사서를 편찬하기도 했지만 현재 조선의 기록 역시 충실히 기록을 해 왔다.

이렇게 조선의 현재 기록을 차곡차곡 기록해 놓은 역사서가 바로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이다.

조선왕조실록은 태종 이후, 임금이 사망하면 곧 실록을 편찬하는 것이 관례가 되어 25대 철종에 이르기까지 총 1,893권 888책이 현재 남아 있다.

실록을 편찬 할 때에는 사초와 시정기, 조보와 개인의 일기, 문집 등을 참고했다. 여기서 사초란 국왕과 대신이 모여 국정을 논의하는 국무회의에서 나온 말과 행동을 기록한 것이고 조보란 관료들의 임면과 관련된 기록을 말하며 시정기는 춘추관이 등록(각 관청의 업무일지)을 모아 정기적으로 편찬한 책이다.

사초와 시정기는 기밀로 다루어 사관 이외에는 볼 수 없었고 이를 누설하면 중죄에 처했다.

실록은 편년체(연, 월, 일순으로 정리하는 편찬 체제)로 작성한 초초(初草 / 초고)를 도청으로 넘기면 정정한 후 2차 원고인 중초(中草)를 작성하고 이를 검열하여 문장과 체제를 통일하여 정초(正草 / 정서)를 만든 뒤 인쇄하여 사고(史庫 : 사서나 중요한 서적을 보관하는 창고)에 보관했다.

실록은 선조실록, 현종실록, 경종실록처럼 경우에 따라 수정, 보완이 가능하였고 원칙적으로 국왕은 실록 열람이 금지되었는데 이는 철저하게 지켜졌다.

실록은 손실이나, 전화(戰火 전쟁에 의한 화재), 절도에 대비하여 4부를 작성하여 춘추관 실록각과 충주, 전주, 성주 사고에 각각 한 부씩 봉안했다. 그러다 임진왜란 때 전주 사고의 실록만 남고 모두 붙에 타 버려 실록 복간 사업을 일으켜 실록을 완간하고 춘추관 실록각, 오대산 사고, 정족산 사고, 적상산 사고 등 5대 사고제로 재정비 하였다.

조선왕조실록은 인류 역사상 단일왕조 역사서 중 가장 규모가 큰 책이다. 이는 300년 이상을 지속한 국가 자체가 세계적으로 별로 없기 때문인데 조선은 약 500년 이상 단일국가를 지속하였고 태조부터 철종까지 472년간의 역사를 꼼꼼히 기록했다.

이런 조선왕조실록의 대단함은 세계에서도 인정되어 1977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되어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