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산망 마비는 '후이즈'팀 소행?
전산망 마비는 '후이즈'팀 소행?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20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20일 오후 KBS와 MBC, YTN 등 주요 방송사와 신한은행·농협 등 일부 금융기관들의 내부정보전산망이 다운되는 해킹으로 추정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해킹된 사이트입니다' 라는 글과 함께 해킹된 사이트의 캡쳐사진이 올라와 해킹의 장본인이 '후이즈'라는 해킹팀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고, 글쓴이는 "LG U+에서 제공하는 학교 메신저가 있는데요, 오늘 그 메신저 서버가 해킹되어서 해당 메신저를 사용하는 학교는 업무가 마비되었다고 합니다."라며 해킹 사실을 전했다.

 
이 사진에는 해골사진과 함께 후이즈라는 해킹팀이 ‘우리는 해킹에 관심 있다. 이것은 우리 행동의 시작이다. 사용자 계정과 데이터는 우리 손에 있다. 불행하게도 우리는 데이터를 삭제했다. 우리는 곧 다시 돌아온다'라는 문구로 해킹을 주장하는 문구가 적혀있다.

전산망 마비 사태 초기에는 LG유플러스 전산망이 공격받아 발생한 사고라는 의혹이 있었으나 이는 외부 해킹으로 인한 악성코드 유포로 판명됐다.

방송통신위원회 브리핑에 따르면 이번 전산망 마비 사태는 디도스(DDos:서비스분산거부) 공격에 의한 것이 아니며 '고도 해킹'을 원인으로 지목했다.

한편 문제의 후이즈 해킹 의혹과 관련 KISA(한국인터넷진흥원)은 "인터넷 상에서 돌고 있는 해골 사진과 '후이즈 팀에 의해 해킹됐다(Hacked by whois Team)'이라는 문구는 이번 방송사 및 금융기관 전산망 마비와 별개의 사건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