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금융 내부 전산망 마비 '악성코드 해킹' 추정
방송·금융 내부 전산망 마비 '악성코드 해킹' 추정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20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KBS, MBC, YTN 등 국내 주요 방송사와 농협, 신한은행 등 금융기관의 내부 전산망이 완전히 마비됐다.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에 따르면 20일 오후 2시20분께 지상파 방송인 KBS, MBC, 보도전문 케이블 채널인 YTN 등의 사내 정보전산망이 전부 마비됐다.

     
경찰은 주요 방송사와 금융권 전산망 마비가 북한, 외부해킹 등에서 비롯됐을 개연성이 큰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당초 과거 전례에 비춰보면 북한의 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현재 정부 당국은 디도스 공격보다는 악성코드 감염을 동반한 해킹시도로 보고 있다.

금융권으로는 신한은행과 농협의 정보전산망도 완전 마비됐다. 이들 방송사와 은행들은 북한의 사이버 테러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따라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는 방송사와 금융기관에 조사인력 20여명을 급파해 상황을 파악 중이다. 전산망 마비로 오후 5시 10분 기준 KBS는 홈페이지가 다운된 상태고 신한은행은 홈페이지에 ‘전산시스템 장애로 영업시간을 오후 6시까지 연장한다’고 공지를 올려 놓았다.

YTN과 MBC는 홈페이지 접속이 가능하지만 속도는 평소보다 다소 느려져 있다.

이날 청와대와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경찰청 등 관련기관들은 "오후 2시께부터 주요 언론사와 금융사들의 내부 전산망이 다운돼 업무가 마비된 상태"라며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거부) 공격 등 외부의 해킹공격이나 내부 전산의 문제점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