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방경찰청, 범죄피해자 긴급지원쉼터 연다
서울지방경찰청, 범죄피해자 긴급지원쉼터 연다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2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서울지방경찰청이 가정이나 학교, 성폭력피해자와 성매매 여성 등을 2차 범죄 피해로부터 보호하는 ‘범죄피해자 긴급지원쉼터’를 열었다.

20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번에 문을 연 긴급지원센터에는 여경 5명이 24시간 근무하며, 경찰은 쉼터에 머무르는 여성 등을 상담 후 보호시설로 인계하거나 여성긴급전화의 전문상담사와 연결해준다. 또 필요에 따라 여경이 직접 현장에 나가 상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긴급지원쉼터를 시범 운영한 후 다른 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