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교제 남성 협박해 금품 뜯어낸 겁없는 10대…경악
원조교제 남성 협박해 금품 뜯어낸 겁없는 10대…경악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19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유흥비를 마련하기 위해 스마트폰 채팅으로 성매수 남성을 유인해 성관계를 가진 뒤 “미성년자와 잠자리를 가졌다”는 빌미로 협박해 금품을 빼앗은 겁 없는 1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서울 중랑경찰서는 서울시내 모텔에서 성매매를 한 뒤 성매수 남성을 상대로 금품을 빼앗은 혐의(강도상해 등)로 김 모(17·여)양 등 가출 여자 청소년 3명과 이들을 모집하고 성매수남을 흉기로 위협해 금품을 챙긴 신 모(18·남)군 등 3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특수절도 등으로 전과 13범인 신 군 등 10대 청소년 3명과 적극 성매매 여성으로 가담한 김 양등 4명을 구속하고, 함께 사건을 공모한 주 모(16·여)양과 이 모(15·여)양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일행 중 정 모(15·여)양은 지난 2월20일 동대문구 장안동의 한 모텔에서 스마트폰 채팅 어플로 유인한 최 모(27)씨와 성관계를 가진 뒤 밖에서 대기하고 있던 신 군에게 “성관계가 끝났다”고 연락했다.

정 양의 연락을 받은 신 군은 모텔 방으로 들어간 뒤 “내 동생과 뭐하는 짓이냐”며 흉기를 이용해 최 씨의 가슴에 상처를 내고 폭행한 뒤 강제로 차량에 태워 대출회사로부터 1200만원을 입금 받아 챙기는 등 지난 1월부터 총 3회에 걸쳐 1690만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스마트폰 채팅 어플로 왜소하고 직업이 있는 남성을 물색한 뒤 범행을 저질렀다. 직업이 있어야 대출금액이 높아지고 왜소한 체격이 협박하기 쉽다는 점을 이용한 것

한편 경찰은 이들 일당에게 피해를 당하고 신고를 하지 못한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여죄를 수사 중이며, 달아난 정 양의 행방을 쫓고 있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