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따른 주한미군 폭행 이번엔 경찰을...
잇따른 주한미군 폭행 이번엔 경찰을...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1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 어제 새벽 경기도 동두천에서 주한미군과 한국인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진 데 이어 오늘 새벽에는 서울 홍익대 앞에서 술에 취한 미군이 한국 경찰을 폭행하는 사건이 잇따라 일어났다. 경찰은 이들을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중이다.

17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15분경 마포구 서교동의 한 호프집 화장실에서 동두천에 근무하는 주한 미군 E(19)씨가 '미군이 화장실에서 난동을 부린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문모(28) 순경을 폭행해 문 순경은 안경이 망가지고 옷이 찢어지는 다툼 끝에 E씨를 체포했다.

2시간여 후인 오전 5시10분경는 미군 성남항공대에 근무하는 I(30)씨가 역시 홍대 앞에서 한국인과 시비가 붙어 경찰에 왔다가 합의한 뒤 귀가를 권유하는 경찰을 계단에서 미는 등 난동을 부렸다.

I씨는 서교치안센터 밖으로 나갔다가 다시 치안센터 안으로 들어오려 했고 이를 막으려는 류모(41) 경사를 밀어 넘어뜨려 류 경사는 계단에서 굴러 떨어져 무릎을 다쳤고 이 과정에서 치안센터 출입문 문고리까지 떨어져 나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홍대 앞에서 한국인과 시비가 붙어 치안센터에 붙잡혀 왔다가 귀가를 권유하는 경찰관을 계단에서 밀어 다치게 한 혐의로 성남 항공대 소속 미군 30살 I 씨도 체포해 조사했다.

경찰은 이들 주한미군 2명에 대해 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를 적용해 사법 처리할 방침이다.
앞서 지난 2일에는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주한미군 3명이 시민을 향해 비비탄 총을 쏘다 경찰의 검문에 불응해 도주, 경찰관을 차로 들이받아 논란이 됐다.

지난해 7월에는 경기도 평택 K-55(오산 에어베이스) 인근 로데오 거리에서 주차차량 이동 문제와 관련 시민 양모(당시 35세)씨 등 3명에게 수갑을 채워 물의를 빚기도 했다.

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