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도매상 송인서적 1차 부도, 출판업계 줄줄이 비상 [지식용어]
대형 도매상 송인서적 1차 부도, 출판업계 줄줄이 비상 [지식용어]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7.01.04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출판업계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출판업계 대형 도매상인 송인서적이 지난 2일 1차 부도를 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입니다.

송인서적측은 이날 한국출판영업인협의회 사이트에 올린 글에서 “지난 몇 달간 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어떻게든 최악의 상황은 피하려고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도저히 힘에 부쳐 이 같은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향후 정리는 주어진 절차대로 진행될 예정이며 그 과정에서 요구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적극적으로 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출처 - 송인서적

1959년 송인서림으로 출발한 송인서적은 ‘책과 더불어 미래를 꿈꾸는 세상’이라는 경영이념아래 지금까지 출판업계를 인도해 왔습니다. 또한 사람들이 도서공급을 통해 문화적 혜택을 누리고 지식에 대한 욕구를 충족하게 하는 것을 목표를 가지고 있으며, 업계 2위 규모에 해당하는 대형 출판 도매상으로 2천여 개 출판사와 거래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경영난은 송인서적도 피해갈 수 없었고, 1차 부도는 이날 만기가 돌아온 50여억 원 규모의 어음을 막지 못해 일어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전체 어음 규모는 200억 원 대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송인서적이 최종 부도 처리되면 중소형 출판사들이 송인서적에 공급한 서적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피해가 우려된다는 겁니다. 한 중견 출판사는 피해 규모가 4억 원이 넘을 것으로 알려졌고 여타 중소 출판사 등도 피해 규모가 각각 수천 만 원대일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처럼 송인서적에 공급한 서적 대금을 제대로 받지 못하는 등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출판사들의 모임인 한국출판인회의는 이날 긴급회의를 열고 출판사들의 피해를 최소화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출판인회의 관계자는 “일단 공식적으로 출판인회의가 사태 수습에 나서기로 하고 송인서적측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라면서 “자세한 상황 파악을 한 뒤 3일 중 수습 방안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송인서적의 부도소식이 알려지자 네티즌들도 안타깝고 아쉬운 마음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가장 튼튼해야 할 문화체육부는 각종 비리 의혹으로 뒤덮여 있고, 현실감 떨어지는 정책들로 인해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에게 왔기 때문입니다. 규모 대형 도매상 송인서적 1차 부도. 새해부터 가슴 아픈 뉴스를 접하게 되는 현실에 걱정스러움이 앞섭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