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회사에서 컴퓨터 10대 훔쳐 달아난 아들 검거
아버지 회사에서 컴퓨터 10대 훔쳐 달아난 아들 검거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3.08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뉴스팀]아버지 회사에서 컴퓨터를 훔친 3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8일 광주 광산경찰서는 택시회사 휴게실에 설치된 컴퓨터 10대를 훔친 혐의(특수절도)로 최 모(34)씨와 안 모(3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 씨는 지난해 11월5일 오전 4시쯤 안 씨에게 열쇠를 건네받은 최 씨는 광주 광산구 신창동의 한 택시회사 휴게실에 들어가 컴퓨터 10대(1000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열쇠를 건넨 안 씨는 이 택시회사 사장의 아들로 회사 사정이 좋지 않은데 기사들이 휴게실에서 게임만 하고 있어 건배 최 씨에게 컴퓨터를 훔쳐 줄 것을 요구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안 씨와 최 씨가 훔친 컴퓨터는 택시회사의 한 직원이 사비로 설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