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히로유키 박사,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 결과 발표
아베 히로유키 박사,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 결과 발표
  • 보도본부 | 임명훈 기자
  • 승인 2016.11.08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아베종양내과의 아베 히로유키 박사는 최근 열린 2016 제14회 국제수지상세포학회(상해)와 제22회 국제개별화의료학회(도쿄)에서 암 치료에 대한 임상연구를 통한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 결과를 발표했다.

아베 박사는 표준 치료 효과가 없는 유방암 환자와 난소암 환자에게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와 활성NK면역세포치료를 각각 5회를 1사이클로 치료했다.

 

그 결과 유방암 환자 26명 중 11명(42.3%)이 치료 효과를 보였으며, 현재 1000일 이상 생존하고 있고 효과가 부족했던 나머지 15명도 800일 이상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난소암 환자 12명 전원도 현재 1000일 이상 생존하고 있으며, 표준 치료를 할 수 없는 진행성 폐암 환자 22명중 15명(68.2%), 대장암 환자 32명중 19명(59.4%), 췌장암 환자 42명중 18명(42.9%)에서도 치료효과를 보았다.

아베 박사에 따르면 본래 사람은 몸속에 암이 발생하면 암을 발견하고 공격하며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면역 기능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면역세포의 사령관인 수지상세포가 부족하면 암을 공격하는 세포 부대가 움직이지 않아 소용이 없게 된다.

수지상세포가 부족할 경우 채혈한 혈액에서 수지상세포를 분리해 증식 및 배양하여 다시 림프절에 피하주사로 치료하는 방법으로 암 세포를 공격하는 백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아베 히로유키 박사는 바로 이러한 수지상세포를 활용한 암 치료법을 꾸준히 연구해왔다. 아베종양내과는 ‘다가(多価) 신(新) 수지상세포 암백신(ABE Vax)’ 치료로 명명된 이 치료법에 대해 현재 일본과 미국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국제 특허도 출원 중이다.

다가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는 기존의 수지상세포 백신에 비해 암세포를 식별하는 능력을 높다. 기존 백신 치료제의 경우 암 항원을 1~2종류 밖에 사용하지 않아 암세포를 공격하는 표식도 1~2개뿐이었으나 아베종양내과는 NEW WT1, MUC1, CEA, CEA-4, HSP, MAGE-A3, NY-ES01, GV1001 등 최신 암 항원을 10여종 이상 보유하고 있다.

또 기존 수지상세포 치료는 장시간 성분채혈과정이 필요했으나 아베종양내과는 약 25ml의 일반 채혈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해 환자들의 부담이 적어졌다.

아베 박사는 “수술, 항암제, 방사선치료 등 일반적인 암 치료는 부작용의 위험이 있고, 암세포를 제거해도 일상생활로 돌아가는 데 많은 시간이 걸린다. 힘겨운 치료 중에 면역력이 떨어져 다른 질병에 노출되거나 암이 재발 또는 전이 됐을 때 암세포와 싸울 기력이 없어지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아베종양내과의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는 부작용이 거의 없다. 사령탑 역할을 하는 수지상세포가 암 세포만을 골라 제거하도록 유도하기 때문이다. 입원 없이 2주에 한 번씩 6회 치료를 기본으로 하며 일상생활에 영향을 주지 않는 치료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다가 신 수지상세포 암백신 치료의 연구에는 한국의 (주)선진바이오텍이 공동으로 참여하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