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강홍석, 뮤지컬같은 무대로 12년 만에 무대 오른 김현성 제치고 1부 우승
'불후' 강홍석, 뮤지컬같은 무대로 12년 만에 무대 오른 김현성 제치고 1부 우승
  • 보도본부 | 온라인미디어팀
  • 승인 2016.09.24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뮤지컬 배우 강홍석이 '불후의 명곡' 무대를 한 편의 뮤지컬로 만들며 407표를 받아 1위를 했다. 그의 에너지와 섹시함은 12년 만에 컴백한 김현성도 무릎 꿇게 만들었다.

2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DJ 故 이종환을 중심으로 탄생한 통기타 라이브 감상실 쉘부르 특집 1부가 시청자를 만났다. 쎄시봉의 뒤를 이은 쉘부르 특집으로 무대에 오르는 가수도 다채로웠다. 유리상자, 클래지콰이, 김바다, 서문탁, 팝핀현준 박예리 부부, 강홍석, 김현성, 임태경, 김동준, 러블리즈, 벤, 김주나까지 총 12팀이 무대에 올랐다.

첫 번째 무대는 클래지콰이가 아름다운 하모니로 문을 열었다. 클래지콰이는 어니언스의 '사랑의 진실'을 선곡, 특유의 매력적인 보이스로 관객들의 귀를 녹였다. 호란의 그루브있는 댄스실력 또한 엿볼 수 있는 무대였다. 이어진 무대는 청량한 목소리의 벤이 꾸몄다. 벤은 김세화의 '눈물로 쓴 편지'를 선곡해 애절한 감성을 녹여냈다. 벤은 클래지콰이를 제치고 1승을 차지했다.

▲ (출처/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1승을 차지한 벤을 대적하는 무대는 걸그룹 러블리즈였다. 러블리즈는 남궁옥분의 '사랑 사랑 누가 말했나'와 '꿈을 먹는 젊은이'를 센스있게 편곡해 상큼한 안무를 곁들였다. 하지만 벤의 애절한 보이스에 1승은 실패로 끝났다.

다음은 12년 만에 새 앨범으로 컴백을 알린 발라드 귀공자 김현성이었다. 그는 “오랜만에 무대에 서는 거라 부담되는데 경연까지 해야 한다”며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이날 김현성이 부른 노래는 권태수와 김세화가 부른 ‘작은 연인들’로 부담된다던 그는 공백기가 무색하게 소름끼치는 가창력을 보였고, 382표를 받아 벤의 연승 행진을 막아섰다.

다섯 번째 무대는 서문탁이 꾸몄다. 서문탁은 최성수의 '해후'를 선곡, “가사의 내용에 충실해서 아름답게 전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파워풀한 록뮤직이 아닌 발라드곡을 통해 보여준 서문탁의 섬세함이 돋보이는 무대였다. 하지만 김현성의 무대를 뒤집는 것은 실패했다.

마지막 무대는 강홍석이 강승모의 '무정 브루스'로 장식했다. 강홍석의 무대엔 뮤지컬 동료 '킹키부츠' 팀이 함께 나와 더욱 풍성한 느낌을 자아냈다. 파워풀한 보컬에 뮤지컬 팀의 댄스가 어우러진 열정적인 무대는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 했고 407표를 받으며 1부 우승을 차지했다.

나머지 여섯 팀의 무대는 다음주에 공개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