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둥지 그대로...‘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진세연, 둥지 그대로...‘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
  • 보도본부 | 이승재 인턴기자
  • 승인 2016.07.29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배우 진세연이 현 소속사인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연장했다.

2010년 드라마 ‘괜찮아 아빠딸’을 통해 데뷔한 진세연은 신인시절부터 얼리버트 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었고, 배우로서 성장하는 데 든든한 뒷받침이 되어 준 소속사와의 믿음와 애정을 토대로 재계약을 체결했다.

▲ 출처 / 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공식 홈페이지

소속사 얼리버드 측은 “오랫동안 가족같이 함께 한 진세연과 계속해서 함께 할 수 있어 기쁘다.”며 진세연이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지닌 배우인만큼 앞으로도 진세연의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진세연은 현재 mbc드라마 ‘옥중화’ 촬영에 최선을 다하고 있으며, 영화 <인천 상륙 작전> 무대 인사에도 나서는 등 바쁜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