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부산 재개발사업 포기 ‘파장’
쌍용건설, 부산 재개발사업 포기 ‘파장’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2.13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쌍용건설이 8년째 지지부진한 부산의 한 재개발 사업을 포기, 향후 부산의 재개발 업계에 큰 파장이 예상된다.

쌍용건설은 이례적으로 8년간 재개발조합 등에 대여·투자한 106억원 중 회수가 힘들다고 판단한 41억5천만원을 포기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 투자금을 조합원들에게 청구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13일 부산 북구에 따르면 지난 1일 쌍용건설은 구포5구역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이같은 내용의 재개발사업 포기 안내문을 배포했다.

2005년 10월에 시공사로 선정된 쌍용건설은 이 안내문에서 부동산 경기 침체로 장기간 사업이 표류하고 있으며 재개발 추진시 현금정산 과다로 조합원들의 피해가 크고 재산가치 하락도 예상된다고 말했다.

쌍용건설은 이어 조합원의 과반수가 동의해 조합을 해산하면 사업비 41억5천만원을 포기하고 조합원에 청구하는 등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구포5구역에는 비상대책위가 결성돼 조합원에게 조합해산 동의서를 받고 있는 중이다.

현대건설이 시공사를 맡은 구포2·4·6·8구역과 코오롱건설의 구포3구역, GS건설의 구포7구역 등 북구의 9개 재개발 현장이 구포5구역과 마찬가지로 사실상 사업포기 상태다.

자금난을 겪고 있는 쌍용건설의 위기가 재개발 사업 포기의 표면적인 이유로 보이지만 부산의 재개발 현장 전반이 구포5구역과 비슷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시공사들의 사업포기 도미노 현상이 일어날 가능성도 높다.

또 수년간 진척없는 재개발사업의 출구전략으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상 조합설립 인가 취소 요건이 조합원과 토지소유자의 과반 찬성으로 한시적으로 완화(2014년 1월까지)된 것도 재개발구역 해제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부산의 144개 재개발 구역 중 조합해산 1곳(초량1-1구역)을 포함, 추진위 결성 전 구역해제 3곳, 재개발추진위 해산 4곳 등 모두 8곳의 재개발구역이 해제됐다.

부산시의 한 관계자는 "힘들게 시공권을 따낸 건설사가 수십억원의 사업비 손해를 감수하면서 재개발 사업을 포기하는 경우는 부산에서는 처음"이라며 "이는 향후 부동산과 건설경기 전망이 아주 어둡다는 방증이며 향후 재개발구역 해제는 물론 시공사들의 사업포기도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