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적 60분', 래퍼 '버벌진트' 음주운전 적발 보도
'추적 60분', 래퍼 '버벌진트' 음주운전 적발 보도
  • 보도본부 | 정유현 인턴기자
  • 승인 2016.07.07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시사보도프로그램 '추적 60분'에서는 래퍼 버벌진트의 음주 운전 적발 현장이 공개됐다.

'도로 위의 묻지마 살인-음주 운전' 편으로 진행된 이날 방송에서는 음주운전 사고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기 위해 지난 달 전국에서 실시 된 음주운전 단속 현장을 취재했다.

▲ 출처/ KBS 추적 60분 캡처

경찰은 서울 마포구에서 단속을 피해 우회하는 외제 차량을 발견하고 즉시 추격에 나섰는데 외제 차량의 운전자는 다름 아닌 버벌진트였다. 당시 버벌진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67%로 면허 정지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버벌진트는 "집에서 마시다 술을 사러 가는 중"이었다며 "얼마나 마셨냐"는 경찰의 질문에 "맥주 3캔"이라고 답했다.

또한 "대리를 왜 안 불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집 근처라 내가 잘못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취재진이 "공인이니 한 말씀 해달라"고 요청했으나 이 요구엔 침묵했다.

한편 버벌진트는 음주 운전 적발 이후 지난달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는 나의 잘못이며, 음주 운전자는 잠재적 가해자임을 망각한 저의 무책임한 행동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 이러한 사실은 숨길 수도 없으며, 숨겨져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하여 부끄러운 글을 올린다"고 사과의 글을 올린 바 있다.

오늘의 지식콘텐츠
시선뉴스 컬처·피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