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제 감독 대결’ 승자는…볼티모어 “12년만에 슈퍼볼 우승”
‘형제 감독 대결’ 승자는…볼티모어 “12년만에 슈퍼볼 우승”
  • 보도본부 | 연예팀
  • 승인 2013.02.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형제 감독 대결'로 관심을 모았던 '슈퍼볼'의 승부는 형 존 하보 감독의 볼티모어 레이븐스가 거머졌다.

볼티모어는 4일(한국 시간) 뉴 올리온스 메르세데스 벤츠 슈퍼돔에서 열린 제47회 미국 프로풋볼(NFL) 슈퍼볼에서 샌프란시스코 포티나이너스(49ers)에 34-31로 승리했다.

이로써 볼티모어는 2001년 이후 12년 만의 정상등극에 올라섰다. 하보 형제 감독 간 대결로 '하보볼'로도 불린 이날 경기에서 형인 존 하보 볼티모어 감독은 동생인 짐 하보 샌프란시스코 감독을 꺾고 최종 승자가 됐다.

MVP는 터치다운 패스 3개를 성공시킨 볼티모어 쿼터백 조 플라코가 선정됐다. 올 시즌을 끝으로 현역 은퇴를 선언한 '볼티모어의 심장' 레이 루이스는 마지막 경기를 슈퍼볼 우승으로 장식했다. 루이스는 12년 전 우승 당시 MVP였다.

볼티모어는 터치다운 행진을 이어가며 3쿼터 초반 28-6까지 앞서나가 볼티모어의 압승이 예상됐다. 그러나 불의의 사고가 흐름을 바꿨다. 3쿼터 시작 1분 20여초 만에 갑자기 돔구장 전체가 정전된 것이다.

약 30여분 만에 재개된 경기의 양상은 정반대로 바뀌었다. 샌프란시스코의 맹추격이 시작됐다. 연속 터치다운에 성공하며 4쿼터 한 때 31-29로 볼티모어를 턱밑까지 추격하며 영화 같은 장면들이 이어졌다.

그러나 4쿼터 막판 볼티모어의 저력이 발휘됐다. 저스틴 터커가 38야드 필드골을 성공시킨데 이어, 남은 시간 샌프란시스코의 득점을 2점으로 틀어막았다. 결국 47번째 슈퍼볼의 주인공은 볼티모어로 정해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