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에 '교통을호 비상' 발령…2천여명 투입
폭설에 '교통을호 비상' 발령…2천여명 투입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2.0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서울 시내에 16㎝가 넘는 폭설이 내리자 4일 오전 5시 부로 '교통을호 비상'을 발령했다.

교통경찰관과 교통기동대 및 방범순찰대 등 2천300여명을 동원해 출근길 교통 관리에 나섰다고 밝혔다.

현재 서울 시내 주요 도로에는 제설작업이 이뤄졌지만, 잔설이 쌓여 있는 등 출근시간대 교통혼잡이 극심할 것으로 경찰은 예상해, 지하차도와 교량, 고가도로 등 결빙 취약지점 330개소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는 한편 출근길 자가용 이용 자제를 당부했다.

현재 경찰은 북악산길과 감사원길 삼청동길 등 3개 도로를 통제 중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