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 비주얼 정우성, 셀카 바보인 이유는?
최강 비주얼 정우성, 셀카 바보인 이유는?
  • 보도본부 | 정유현 인턴기자
  • 승인 2016.05.17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정우성이 지난 16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정우성의 비주얼은 수 많은 미남 국가대표들 중에서도 단연 빛났다.

정우성 옆자리에 앉은 장위안은 이날 따라 말이 없었다. 그는 "이 자리 너무 불리하다"며 "일부러 떨어져 앉았다"고 해서 웃음을 안겼다.

▲ 출처/JTBC 비정상회담 캡처

MC 전현무는 정우성에게 "잘생긴 얼굴로 셀카를 못 찍는다고 들었다"며 "'그 얼굴 그렇게 쓸 거면 나 줘'라는 댓글이 많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우성은 "(얼굴) 가져가세요, 드릴게요"라며 유쾌하게 받아쳤다. 또 그는 ”각도 잡는 행위가 부끄러워” 그렇다며 셀카 바보가 된 이유를 밝혔다.

이날 '비정상회담'에서는 배우 정우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난민 문제와 정책을 주제로 G11과 이야기를 나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