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임기말 특별사면 관행 고리 끊어야“
인수위 "임기말 특별사면 관행 고리 끊어야“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3.01.26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이명박 대통령이 추진하려는 설 특별사면에 대해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인수위가 처음으로 내놓은 이런 공식 입장에는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의중이 실린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윤창중 인수위 대변인은 26일 서울 삼청동 인수위 공동기자회견장에서 한 브리핑에서 "요즘 언론에 사면문제와 관련해 여러가지 보도가 있다"면서 "과거 (대통령의) 임기 말에 이뤄졌던 특별사면 관행은 그 고리를 끊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윤 대변인은 특히 “부정부패나 비리에 연루된 사람들에 대한 사면은 국민을 분노케 할 것”이라며 “그러한 사면을 단행하는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언급은 이명박 대통령이 내달 설에 즈음해 재임 중 마지막 특별사면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비리사건에 연루돼 형이 확정된 측근들이 사면 대상으로 거명되는 상황에서 나온 것이다.

또 윤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 당선인의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인수위 대변인으로서 충분히 상의드렸다”고 말해 박 당선인의 의지가 반영됐음을 시사했다.

앞서 청와대는 최근 최시중 전 방송통신위원장, 천신일 세중나모회장을 특사 대상에 포함시킬 지 여부를 놓고 여론의 동향을 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의 통화에서 "인수위의 발표가 박 당선인과 협의를 거쳐 나왔다고는 하지만 어떤 맥락에서 무슨 주제로 얘기를 했는 지 아직 알 수 없는 것 아니냐"면서 "아직 사면이 결정된 것도 아닌데 뭐라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박 당선인은 지난 대선기간 경제민주화 공약의 하나로 대기업 지배주주ㆍ경영자의 중대 범죄에 대해 사면권 행사를 제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7월에는 "대통령의 사면권을 분명하게 제한해 무분별하게 남용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