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있을 곳을 잃어가는 난민들 [시선톡]
스스로 있을 곳을 잃어가는 난민들 [시선톡]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6.01.2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기자] 전란을 피해 유럽으로 피난 온 난민들이 각종 문제를 일으키자 스웨덴과 독일을 비롯한 유럽의 난민 추방 정책이 활발해 지고 있다.

스웨덴은 유럽연합 국가 가운데 인구 대비 가장 많은 난민을 받아들인 국가다. 하지만 최근 급증한 난민들로 인해 불거지는 사회문제가 스웨덴의 포용적인 태도를 바꾸게 만들고 있다. 유럽연합(EU) 국가 가운데 인구 대비 가장 많은 난민을 받아들이는 등 포용적인 태도를 보여왔다.

하지만 지난 25일 스웨덴 서부지방의 난민센터에서 15세의 난민 소년이 스웨덴 여성을 칼로 찔러 살해하자 난민들에 대한 인식이 근본부터 흔들리고 있는 것이다.

▲ 출처 위키피디아

여성이 사망한 곳은 이민자 돌봄 센터였는데 망명을 원하는 18세 이하 소년들이 있는 곳에서 22세 여성이 혼자 근무하고 있었다. 이곳에는 8명의 국적이 다른 소년들이 있었는데 이 사건에 연루된 소년은 1명으로 단순 살인사건으로 밝혀졌다.

보통 난민 수용국 사람들과는 마찰을 가지려 하지 않는 것이 통상적이지만 이 사건으로 인해 스웨덴과 이웃인 덴마크도 망명을 원하는 난민들에 대한 경계심이 불거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이 사건은 난민을 수용하는 것을 반대하는 세력에게 큰 힘을 실어주게 되었다.

안데르스 위게만 스웨덴 내무장관은 27일(현지시간)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난민 자격 신청을 했지만 탈락한 이주민은 추방하겠다고 밝히며 대상 인원에 대해 "6만 명 선에서 논의 중이지만 8만 명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는데 이는 지난해 스웨덴에서 난민 자격 신청을 한 이주민이 모두 16만3천명이었다는 점에 있어서 절반가량의 난민을 추방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이다.

독일에서도 범죄를 저지른 외국인을 추방하기 쉽도록 한 법률안을 승인했는데 이는 지난 1월 1일 발생했던 쾰른 집단 성폭력 사건의 종합 대책이다. 이 법률안으로 인해 살인, 상해, 강간, 성폭력, 상습절도 등 특정 범죄를 저질러 최소 1년 이상의 형을 선고받은 난민을 추방할 수 있도록 했다.

난민의 수용으로 국력도 키우고 생산력도 늘리려고 했던 각 국가들이 난민 스스로의 범죄로 인해 등을 돌리고 있다. 모든 난민들이 그러는 것은 아니지만 소수의 난민들로 인해 자국민들에게 반감을 사는 것은 정치적으로도 사회적으로도 큰 위험이 따르기 때문이다.

스스로 자신들의 쉴 곳을 잃게 만드는 난민들. 인류애를 통해 자신들을 받아줬다면 그 국가에 에 걸맞는 사회 구성원이 되는 것이 난민들에게도 필요한 의무가 아닐까.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