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부패범죄수사단 신설
법무부, 부패범죄수사단 신설
  • 보도본부 | 심재민 인턴기자
  • 승인 2016.01.07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법무부가 권력형 비리 수사역량 강화를 내세워, 검찰총장 직속으로 부패범죄 특별수사단을 공식 신설했다.

정치적 편향 수사로 2013년 폐지된 대검 중앙수사부가 사실상 부활한 것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과거 중수부의 전철을 반복하지 않을 제도적 조치는 공개되지 않았다.

 

법무부는 6일 특별수사단 단장에 김기동 대전고검 차장, 1팀장에 주영환 부산고검 검사, 2팀장에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세조사부장을 13일자로 임명했다.

방위사업비리 정부합동수사단장을 맡았던 김기동 단장은 검찰 내 손꼽히는 특수통 검사로 분류되며 주영환, 한동훈 팀장 역시 특수수사 전문가다. 과거 중수부장과 중수1,2과장도 검찰 내 특수통이 임명됐다.

특별수사단은 단장-대검 반부패부장-검찰총장으로 이어지는 보고체계로 총장이 직접 지휘하는 수사기구 위상도 갖추게 됐다.

검찰은 김수남 검찰총장 직할 부패범죄특별수사단 신설을 놓고 사실상 대검 중수부 부활이라는 해석에 대해 옛 대검 중앙수사부의 부활이 아닌 한시적 태스크포스라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