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리을설 폐암으로 사망, 김氏 3대에 ‘평생 충성’
북한 리을설 폐암으로 사망, 김氏 3대에 ‘평생 충성’
  • 보도본부 | 김연선 인턴기자
  • 승인 2015.11.09 0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북한 리을설 인민군 원수가 폐암으로 사망했다.

8일 북한조선중앙통신은 빨치산 출신인 리을설 북한 인민군 원수가 폐암으로 장기간 치료받던 중 지난 7일 94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리을설은 북한의 일반 군인이 오를 수 있는 최고계급인 ‘인민군 원수’로서 유일하게 생존해 있는 최고 원로급 인사며 평생을 걸쳐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등 김 씨 3대에 충성을 바친 인물이다.

▲ 북한 '리을설' 폐암으로 사망(출처/MBN)

이날(8일) 북한은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국방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의 공동명의로 된 부고를 발표하고 리을설의 장의식을 국장으로 한다고 발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그의 사망 소식을 전하면서 “(리을설이) 1937년 7월 조선인민혁명군에 입대한 후 사령부 전령병으로서 임무를 훌륭히 수행했으며 위대한 수령님의 전략 전술적 방침을 받들고 군사정치활동을 정력적으로 벌여 항일무장대오를 강화하고 일제침략자들을 격멸, 소탕하는 데 공헌했다”고 소개했다.

김정은 노동당 제1비서(국방위원회 제1위원장)를 위원장으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170명으로 된 국가장의위원회도 구성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한편 1921년 일제강점기 함경북도 청진시 빈농에서 태어난 리을설은 김일성 주석과 함께 항일 ‘빨치산’ 활동을 했던 북한의 혁명 1세대로 북한 역사에 기록돼 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원로 예우 정책’에 따라 1995년 10월에는 인민군 원수 칭호를 받았다. 역대 인민군 원수 중 유일한 생존자였으며 김정은 제1위원장을 제외하면 북한 내 유일한 원수이기도 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