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12월부터 담뱃갑 흡연 경고 그림 표시 의무화
내년 12월부터 담뱃갑 흡연 경고 그림 표시 의무화
  • 보도본부 | 김연선 인턴기자
  • 승인 2015.10.07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내년 12월부터 담뱃갑 앞뒷면에 흡연 경고 그림 표시가 의무화 된다고 보건복지부가 전했다. 보건복지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개정안을 12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입법 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흡연 경고 그림은 담뱃값 앞뒷면 면적의 각각 30%를 넘게 표시해야하고, 진열 과정에서 잘 보이도록 포장지 상단에 위치해야한다.

이번 규정은 모든 형태의 담배 제품에 적용되지만 전자 담배와 씹는 담배, 머금는 담배 등은 각 담배의 건강 위해성에 맞춰 별도로 그림과 문구를 결정해 고시해야 한다.

▲ 내년 12월부터 담뱃값 흡연 경고 그림 의무화가 시행된다(출처/위키피디아)

흡연 경고 그림은 시행 또는 변경 6개월 전에 복지부장관이 관보에 고시하게 되며, 첫 흡연 경고 그림은 내년 6월에 결정될 예정이다.

이러한 시행에 최경환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5일 “담뱃값 경고 그림이 시행되면 금연 효과가 더 크게 날 것”이라고 입장을 표명했다.

최 부총리는 이날 열린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의 기재부 국감에 참석해 “담뱃세 인상 효과가 당초 목표보다는 처지지만 담뱃값 경고 그림을 강화하는 법이 내년에 시행되면 큰 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담뱃세 인상으로) 금년 흡연율이 25% 줄어들어서 당초 전망했던 흡연율 수치보다는 낮지만 금연효과가 크다”고 설명했다.

최경환 부총리의 말처럼 내년 12월 시행될 담뱃갑 흡연 경고 그림 표시가 의무화 되면 흡연율 수치가 더욱 내려갈 전망이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