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골든하버 개발사업에 1조원대 투자 협약 체결
인천항 골든하버 개발사업에 1조원대 투자 협약 체결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5.09.10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인천항만공사는 미국 비즈포스트 그룹, 중국 금융펀드인 구부기금 중국 건설사 판차이나 그룹, 중국 전문컨설팅 그린라이온그룹 회장단들이 참관하는 가운데 미국 비즈포스트 그룹의 한국법인과 10일 골든하버 개발사업 관련 협약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8월 4일 비즈포스트 그룹과 중국 금융펀드인 '구부기금' 및 판차이나 그룹들간에 중국 베이징에서 체결했던 미화 10억달러(한화로 약 1조2천억원) 상당 투자와 관련한 사업시행 합의각서(MOA·Memorandum of Agreement)의 연장선상에서 진행되었으며, 중국 금융펀드인 구부기금의 대출확약서가 발부된 상태로 사업의 실현 가능성은 매우 확실하다는게 이날 참석한 관계자의 의견이다.

비즈포스트 그룹 본사는 중국 금융펀드인 구부기금이 투자한 10억달러에 대한 지급보증을 서고, 판차이나 그룹이 골든하버에 구겐하임미술관 및 호텔과 콘도 등을 건설하기로 했으며, 2016년 8월에 약 200년 전에 건조된 범선인 스웨덴의 괴테보르그호를 필두로 약 15,000척의 요트선단이 골든하버에 방문하여 장관을 이루게 한다는 원대한 계획을표명하였다. 아울러 이러한 개발 프로그램을 토대로 인천항이 세계적인 미항으로 거듭나는데 일조 할 수 있다는 의사를 피력하였다. 비즈포스트 그룹은 미국 LA에 소재한 자원개발 및 부동산개발 전문업체이며, 중국금융펀드인 '구부기금'은 600조원 이상의 펀드를 운용하고 있는 초우량 투자금융회사로 알려져 있다. 새 국제여객부두와 터미널, 배후의 복합지원용지를 개발하는 프로젝트인 ‘골든하버’ 사업은 인천항만공사가 현재 송도국제도시 서북단에서 착실히 추진 중에 있다.

이 사업은 카페리 7선석과 크루즈 1선석을 포함해 총 8선석을 건설하는 프로젝트로 15만톤급 초대형크루즈 선박까지 접안할 수 있도록 건설되고 있으며, 인천국제공항못잖은 부두시설과 멋진 여객터미널을 짓고, 그 뒤쪽에 전세계 관광객들을 위한 쇼핑ㆍ레저ㆍ친수 복합관광단지를 만드는 것을 핵심내용으로 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는 골든하버 건설을 통해 인천항이 크루즈 관광의 모항 및 인천항을 인천국제공항과 함께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관문시설로 자리매김할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이 곳에는 문화체육관광부의 RFC(Request for Concept) 단계에서 복합리조트 사업후보지 9군데 중의 한군데로 선정이 되어 11월 27일까지 RFP(Request for Proposal) 관련 사전심사청구를 진행 중이다.

인천항만공사는 골든하버 사업지에 올해 연말이나 내년 1월경으로 예상되고 있는 복합리조트 사업권이 최종 확정되고 비즈포스트 그룹의 사업구상이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구겐하임미술관을 필두로 대단한 시너지가 발생할 수 있으며, 항만을 매개로 다양한 가치를 창출하여 박근혜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창조경제정책에 적극 부응함은 물론중국 정부의 일대일로(一帶一路)정책과의 접점이 되어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간 교류가 활발히 이루어지는데 이바지할 수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