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사고, 정비 관련 매뉴얼 지키지 않아···서울메트로 반응은?
강남역 사고, 정비 관련 매뉴얼 지키지 않아···서울메트로 반응은?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8.30 2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29일 오후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정비업체 직원이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진 사고가 정비 관련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오후 7시 30분쯤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지하철 정비업체 직원 조 모(29) 씨가 역으로 진입하던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졌다. 소방당국은 1시간여 만에 조씨의 시신을 수습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사망했다.

▲ 29일 오후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서 정비업체 직원이 열차와 스크린도어 사이에 끼여 숨진 사고가 정비 관련 매뉴얼을 지키지 않아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출처/MBC)

지하철에 타고 있던 한 목격자는 "열차가 역삼역에서 강남역으로 진입하던 중 갑자기 쿵하는 소리가 났다"며 "이후 열차에서 나와 보니 한 남성이 피를 흘린 채 지하철과 안전문 사이에 끼여 있었다"고 말했다.

규정대로라면 지하철 운행 시간에 안전문을 수리할 때는 2인 내지 3인 1조로 출동했어야 하지만, 사고 당시 조씨 옆에 다른 근무자는 없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도 "원래는 함께 출동한 직원 중 한 명은 전동차를 멈추기 위해 이전 역이나 시스템 관리자에게 연락을 하고, 한 명은 열차가 들어오는지 눈으로 확인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통상 지하철 운영시간에는 스크린도어 안쪽 정비를 하지 않는다. 관제센터에 지하철 운행을 중단해달라는 연락이 들어오지도 않았다"며 "사고 당시 (조씨가) 스크린도어 안쪽에 있었던 이유를 파악 중"이라고 전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