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거우즈, 세월 앞에 장사 없어···40대 선수로 메이저 출전한다
타이거우즈, 세월 앞에 장사 없어···40대 선수로 메이저 출전한다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8.24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타이거우즈가 나이 앞에서 무력해졌다.

타이거우즈가 24일(한국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127야드)에서 열린 윈덤 챔피언십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았지만 트리플보기 1개, 보기 2개를 적어내 이븐파 70타에 그쳤다.

▲ 타이거우즈가 24일(한국시각)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세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127야드)에서 열린 윈덤 챔피언십에 출전했다.(출처/YTN)

우즈는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찾아온 우승의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공동 10위(합계 13언더파 267타)에 머물렀다.

이로써 우즈는 지난 2013년 8월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 이후 2년만의 우승과 개인 통산 80승의 기회를 놓치며 올 시즌 정규투어를 마쳤다.

우즈는 이번 대회 우승이 꼭 필요했다. 그래야 PGA 플레이오프에 진출할 수 있었다. 페덱스컵 포인트랭킹 178위로 마감, 125명에게 주어지는 출전 티켓 확보에 실패하며 시즌을 마무리했다. 특히 한국 인천에서 열리는 미국과 세계연합팀의 대항전 '프레지던츠컵' 출전 기회도 사실상 사라졌다.

이번 대회 우승은 데이비스 러브 3세(미국)에게 돌아갔다. 보기 2개를 범했지만 이글 2개, 버디 4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쳐 최종합계 17언더파 263타를 쳐 제이슨 고어(미국)를 1타차로 앞섰다.

우즈는 오는 12월 만 40세가 된다. 14번째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안았을 때 우즈는 32살이었다. 당시 잭 니클라우스(미국)가 보유한 메이저대회 최다승 기록(18승) 경신은 시간문제로 보였다.

하지만 7년 동안 이어진 슬럼프는 대기록 경신 가능성을 점점 낮추고 있다.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우즈는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고, 이제 40대 선수로 메이저대회에 출전하게 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