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남북 고위 접촉 종료···북한, 우리 정부 '남측' 아닌 '대한민국'이라 표현
판문점 남북 고위 접촉 종료···북한, 우리 정부 '남측' 아닌 '대한민국'이라 표현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8.22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22일 북한의 요청으로 이뤄진 판문점 남북 고위급 회담이 끝을 맺었다.

이날 판문점 회담은 남한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한의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 비서가 참석하는 2+2 고위급 회담으로 진행됐다.

판문점 회담은 최근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 대북방송 철회 요구 이후 북측이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약속 시각인 오후 6시에서 1시간 반가량 넘어 시작됐다.

▲ 22일 북한의 요청으로 이뤄진 판문점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이 성사됐다.(출처/채널A)

한편 남북 양측은 회담 전 미소를 지으며 악수를 하는 등 밝은 분위기를 연출한 것으로 전한다.

특히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남북 고위급 회담을 긴급속보로 전하며 무게 있게 다뤘는데, 이례적으로 우리 정부를 '대한민국'이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그동안 북한은 우리 정부를 '남측'이나 '남조선' 등으로 불러왔다. 이에 일각에서는 북측이 남북 간 긴장 완화에 대한 의지를 내비친 것이란 풀이가 나오고 있다.

한편 '비공개'로 이뤄진 판문점 회담 내용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