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리텔' 이은결, 마술 시작하게 된 계기?···어릴적 내성적인 성격 고치려고
'마리텔' 이은결, 마술 시작하게 된 계기?···어릴적 내성적인 성격 고치려고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8.16 0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마리텔' 이은결이 마술과 함께 등장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는 김구라, 이은결, 김영만, 황재근, 오세득이 출연해 1인 인터넷 방송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서유리는 고함을 지르며 지난 방송의 우승자인 이은결을 불렀다. 이에 이은결은 종이 벨트를 들고 등장했다. 이은결은 춤과 함께 종이 벨트를 진짜 벨트로 바꾸는 마술을 선보였다.

▲ 15일 오후 방송된 MBC '마이리틀텔레비전'에서 이은결은 어린시절 마술을 시작하게 된 계기를 털어놨다.(출처/MBC)

등장 후 이은결은 후배들로 1위를 차지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이은결은 "후배들을 국내 팬분들이 많이 몰라서 소개해 드리고 싶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김구라는 "소개된 후배가 더 싸게 치고 들어올 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은결은 자신의 어린 시절 이야기와 함께 마술을 선보였다. 이은결은 어린 시절 내성적이었던 성격을 개선하도록 한 것이 마술이었다고 말했다.

이은결은 "중학교 때 저희 부모님이 우연히 신문광고를 보셨다. 신문광고에 마술이 대인관계 형성에 좋다고 해 부모님의 권유로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이은결은 신문지를 이용한 마술을 시작했고 신문을 찢고 이내 원래 모습으로 만드는 마술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마리텔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