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에도 성에가? 자동차 유리 김 서림 줄이는 법 [자동차의 모든 것]
여름철에도 성에가? 자동차 유리 김 서림 줄이는 법 [자동차의 모든 것]
  • 보도본부 | 이호 기자
  • 승인 2015.08.1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이호기자] 후텁지근한 한 여름, 겨울도 아닌데 에어컨을 틀고 운행을 하다보면 자동차 유리에 성에가 끼는 것을 볼 수 있다. 운전자의 시야를 가리는 여름철 성에(김 서림)는 왜 생기는 것이고 어떻게 예방할 수 있을까?

자동차의 유리에 습기나 김이 서리는 이유는 자동차 내부와 외부의 온도차이 때문이다. 외부공기는 높은데 실내 온도는 낮은 경우 내부와 외부의 공기가 만나는 유리에서 이슬점이 발생하게 되면서 김 서림이 발생한다.

김 서림은 여름철에는 바깥 온도가 높고 차 내부가 에어컨으로 인해 낮아 생기고 겨울은 바깥 온도가 낮은데 차 내부가 히터로 인해 높아 생긴다.

 여름에도 에어컨을 틀어 놓으면 빨간 원처럼 성에가 발생하여 시야를 가린다

그리고 습도가 높을수록 더 많이 생기는데, 여름에는 비가 오기 직전이나 찜통더위일 때, 겨울에는 차 안에 사람이 많이 타거나 차 안에 누수 등의 문제가 생겼을 때 많이 생긴다.

김 서림은 시야를 방해하여 위험한 상황을 만들 수 있다. 때문에 빠르게 제거하거나 예방할 필요가 있다.

여름철은 내부 온도가 낮아 유리 바깥쪽에 김 서림이 발생한다. 이는 와이퍼를 사용해서 잠깐은 제거할 수 있지만 곧바로 다시 생겨나기 때문에 꽤 귀찮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간단하게 성에 방지제 등을 구입해서 뿌리는 방법도 있지만 와이퍼를 사용하거나 워셔액, 세차를 하게 되면 약효가 떨어질 수 있다.

때문에 원천적으로는 차 내부의 온도를 외부의 온도와 비슷하게 맞춰야 하는데, 여름에 빵빵하게 에어컨을 틀면 그렇게 맞추기란 쉽지 않다. 그래서 가급적 냉기가 차 유리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에어컨의 송풍구 방향을 유리쪽이 아닌 차량 내부 쪽이나 아래를 향하게 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성에가 많이 꼈을 때는 공조기를 성에방지에 놓고 히터를 강하게 틀어 성애를 없애는 것도 좋다. 이 방법은 와이퍼로 인한 자국이 남지 않게 된다.

한편 겨울에는 실내 쪽의 유리에 김이 끼게 된다. 이는 외부의 찬 온도와 실내의 습하고 높은 온도가 만나 응결이 되기 때문인데, 성에를 없애기 위해서는 실내의 온도를 바깥과 비슷하게 맞추거나 습기를 제거해야 한다. 이를 위해 보통 에어컨을 사용하게 되는데 에어컨은 냉각기로 인한 제습과 온도를 낮추는 효과로 성에를 빠르게 없앨 수 있다. 또한 대한민국의 겨울철 공기는 대부분 건조하기 때문에 창문을 열거나 공조기를 외기로 돌리면 차량 실내의 습도가 낮아져 성에가 제거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썬팅을 한 차량은 안 한 차량보다 김 서림이 더 많이 발생할 수 있다. 썬팅 필름이 내부와 외부의 열 흐름을 차단해서 그만큼 실내외의 온도차이가 더 벌어지기 때문이다. 이때는 비눗물이나 샴푸 물을 극세사 수건 등에 묻혀 살살 닦아 유리 표면에 발라 놓으면 물기가 유리에 달라붙는 것을 막을 수 있다. 물론 이 방법은 임시방편으로 효과가 오래가지는 않는다.

현재 시중에는 김 서림을 제거하는 여러 제품들이 판매되고 있다. 이런 제품들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것도 좋지만 왜 김이 서리는지를 이해한다면 최대한 김이 서리는 것을 늦추거나 빠르게 제거할 수 있을 것이다.

효과적인 김 서림으로 휴가철 안전 운행을 할 수 있도록 하자,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