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유재석과 하하에게 스파르타식 명령 "일단 가세요"
이요원, 유재석과 하하에게 스파르타식 명령 "일단 가세요"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8.10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배우 이요원의 카리스마가 눈길을 끈다.

9일 오후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은 여배우 캐스팅 서바이벌 특집으로 이요원, 차예련이 출연했다.

이날 첫 미션에서 이요원은 안대를 낀 유재석, 하하에게 설명을 하며 게임을 수행하도록 만들었다. 이요원은 다른 멤버들에게 알아서 하라는 식으로 "일단 가세요", "모자 쓰세요. 쓰면 돼요", "빨리 가요" 등 카리스마 넘치는 스파르타식 명령으로 보는이들을 폭소케 했다.

▲ 배우 이요원의 카리스마가 눈길을 끈다.(출처/SBS)

이에 유재석과 하하는 "좀 더 자세하게 설명해달라"며 "냉정하다"고 불만을 토로해 폭소케 했다.

두 번째 미션은 '스타일 전쟁, 배우들의 의상쇼'였다. 차예련과 이요원은 넘치는 승부욕으로, 정해진 티셔츠를 획득하기 위해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차예련과 이요원은 평소 드라마, 영화 속에서 보여줬던 청순하고 도도한 모습이 아닌 우승을 하겠다는 거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쪽대본을 소화하라'에서 멤버들은 강풍 속에서 정해진 금액만큼 돈을 주워야했다. 이요원과 차예련 송지효는 바람을 이겨내며 돈을 줍는 모습을 보였고, 이어 각 연령대의 시민들을 섭외해 쪽대본을 소화했다.

한편 방송말미 방송된 다음주 예고에서는 구준엽, 김건모, 이하늘, 이재훈 등이 출연해 미션에 수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