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커, 최연소 억만장자 에반 스피겔과 열애설…데이트 현장 포착
미란다커, 최연소 억만장자 에반 스피겔과 열애설…데이트 현장 포착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7.03 1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모델 미란다커가 세계에서 가장 어린 억만장자 에반 스피겔과의 열애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미란다커와 에반 스피겔이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다.

에반 스피겔은 현재 자산 15억 달러(약 1조6700억 원)로 평가되는 '스냅챗'의 CEO로 포브스 선정 '세계에서 가장 어린 억만장자'에 오른 적이 있다.

▲ 모델 미란다커가 세계에서 가장 어린 억만장자 에반 스피겔과의 열애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출처/미란다커 인스타그램)

그가 개발한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Snapchat)'은 청소년들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앱으로 사진을 메시지로 전송하고 이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어 지난 몇 달간 '앱스토어' 상위 10위권 안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다.

얼마 전 미란다 커는 아르헨티나 출신 사진작가 세바스찬 파에나와도 열애설에 휩싸인 적이 있다. 미란다 커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미란다 커, 세바스찬 파에나와 재결합"이라는 짧은 설명과 함께 침대에서 함께 누워 다정하게 찍은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편 지난달 29일 미국의 한 연예 매체는 미란다 커의 전 남편 올랜도 블룸과 관련해 "올랜도 블룸이 10살 연하의 브라질 모델 루이자 모레스와 데이트하는 장면이 목격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보도에 따르면 올랜도 블룸과 루이자 모레스는 지난 27일, 말리부의 한 일식당에서 오랜 시간 식사를 하며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드러났다. 두 사람은 초밥을 즐기며 다정한 모습을 보였고 올랜도 블룸은 주변의 시선은 신경 쓰지 않은 채 식사 중간마다 루이자 모레스에게 키스했다고 전한다.

하지만 올랜도 블룸의 연인으로 지목된 루이자 모레스 측은 열애설과 관련해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고 있으며 올랜도 블룸 역시 어떤 반응도 보이지 않고 있다.

미란다 커는 올랜도 블룸과 지난 2013년, 3년간의 결혼 생활을 마치고 이혼했다. 두 사람 사이에는 현재 4살 난 아들 플린이 있으며 각자 자유로운 연애를 즐기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