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상구균에 의해 감염되는 눈다래끼, 증상 완하시키려면?
포도상구균에 의해 감염되는 눈다래끼, 증상 완하시키려면?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5.26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눈다래끼 치료 방법이 주목받고 있다.

최근 따뜻해진 날씨와 함께 야외 활동이 증가하면서 눈다래끼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눈다래끼는 눈꺼풀에 있는 분비샘에 생긴 염증으로 말한다. 눈꺼풀의 눈물샘과 보조 샘의 감염으로 발생하며 주로 포도상구균에 의해 잘 감염된다.

▲ 최근 따뜻해진 날씨와 함께 야외 활동이 증가하면서 눈다래끼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출처/MBN)

겉다래끼는 눈꺼풀의 가장자리가 부으면서 통증이 생기고 해당 부위가 단단해져(경결) 압통이 심해지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염증에 의한 물질들이 피부로 배출(배농)된다.

속다래끼는 겉다래끼보다 깊이 위치하며, 결막(눈꺼풀을 뒤집으면 보이는 빨간 점막조직) 면에 노란 농양 점이 나타난다. 콩다래끼는 눈꺼풀 가장자리 피부밑에서 단단한 결절이 만져지지만, 붓거나 통증과 같은 염증 증상은 없다.

특히 눈다래끼는 그냥 두어도 시간이 지나면서 저절로 좋아진다. 하지만 증상 완화를 위해 더운 찜질, 항생제 안약과 안연고 점안, 항생제 복용 등을 할 수 있다.

눈에 항생제 성분이 가장 빠르고 정확하게 도달하기 위해서는 약으로 먹는 항생제보다는 항생제 안약을 직접 점안하는 것이 좋다. 농양이 형성되어 저절로 배농이 되지 않을 때에는 절개하여 배농시켜야 한다.

한편 눈다래끼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항상 손을 깨끗이 하고 눈을 함부로 만지지 않는다. 눈을 만져야 할 경우에는 손을 깨끗이 씻은 후에 만지도록 한다. 또한, 눈다래끼는 염증이 있으므로 술은 금해야 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