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최재경 중수부장 감찰 착수…‘보복성 감찰?’
대검, 최재경 중수부장 감찰 착수…‘보복성 감찰?’
  • 보도본부 | 뉴스팀
  • 승인 2012.11.29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 -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최재경 대검 중앙수사부장에 대해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공개감찰에 착수했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최재경 대검 중앙수사부장에 대한 공개감찰에 착수했다.

28일 대검 감찰본부는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특임검사의 수사를 받은 김광준 서울고검 검사에게 언론 대응방안을 조언한 의혹으로 최 중수부장에 대한 감찰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표면적 사유는 최재경 중수부장이 비리 혐의로 구속된 김광준 검사에게 문자메시지로 언론 대응방안에 대해 조언했다는 품위손상이다.

하지만 대검이 중수부장 감찰에 착수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이에 대해 한상대 검찰총장과 최재경 중수부장의 의견 대립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검찰 내부에서는 한상대 검찰총장이 총장의 진퇴문제와 중수부 폐지 등 검찰개혁 방안을 둘러싸고 자신과 갈등을 빚은 최재경 중수부장을 겨냥한 보복성 감찰이라는 것이다.

더구나 최 중수부장은 "성추문 사건 이후 검찰총장의 진퇴 문제 등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의견대립이 있었고 그것이 감찰조사로 나타났다고 생각한다"고 밝혀 파문이 커지고 있다.

이에 권재진 법무부 장관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일선 검찰에서 동요없이 업무 수행하라고 어젯밤 특별지시를 내리는 등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서울과 대구 등 일선검찰청에서는 밤사이 긴급회의를 열고 총장 사퇴를 요구하는 의견을 모으거나, 연판장을 돌리는 등 총장 퇴진 요구가 확산되고 있다.

한편, 뇌물, 향응, 성추문에 이어 수뇌부의 갈등까지 불거지면서, 검찰의 개혁 의지의 진정성을 의심하는 여론이 커지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