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일본 여자프로골프 '살롱파스컵'서 우승
전인지, 일본 여자프로골프 '살롱파스컵'서 우승
  • 보도본부 | 온라인 미디어팀
  • 승인 2015.05.11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골프선수 전인지(21·하이트진로)가 일본 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4대 메이저대회 가운데 하나인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 살롱파스컵(총상금 1억2천만엔)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전인지는 10일 일본 이바라키현 이바라키 골프클럽 동 코스(파72·6천550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기록했다.

전인지는 1타를 잃었지만, 합계 12언더파 276타를 기록했으며 우에다 모모코(일본·8언더파 280타)를 4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 골프선수 전인지가 일본 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4대 메이저대회 가운데 하나인 월드레이디스 챔피언십 살롱파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출처/JLPGA 홈페이지)

전인지는 우승 상금 2천400만 엔(약 2억1천만 원)을 받았다. 또한, 대회 역대 최연소 우승자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JLPGA 투어 4대 메이저대회는 이날 끝난 살롱파스컵에 이어 9월 JLPGA 챔피언십, 10월 일본여자오픈, 11월 투어챔피언십으로 이어진다.

이번 대회는 올 시즌 JLPGA 투어 10번째 대회였으며 한국 선수로는 3월 요코하마 레이디스컵 이지희(36), 지난주 사이버 에이전트 레이디스 토너먼트 신지애(27·스리본드)에 이어 이날 전인지가 3승째를 기록했다.

지식교양 전문채널 - 시선뉴스
www.sisunnews.co.kr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